[Dispatch=나지연기자] 톱스타의 결혼이다. 하지만 결코 화려하지 않았다. 조용했고, 또 차분했다. 성당에서 소박한 웨딩마치를 울렸다.

'스타커플' 비(35·본명 정지훈)와 김태희(37)가 결혼에 골인했다. 19일 오후 2시, 서울 가회동 성당에서 혼배미사로 경건한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은 비밀스럽게 진행됐다. 날짜 외에 모든 것을 함구했다. 하객들에게도 당일 오전에야 비밀 유지를 당부한 뒤, 장소와 시간을 공지했다.

외부인 출입은 차단했다. 비공개 결혼인만큼 보안도 철저히 했다. 성당 입구에 보안 요원을 따로 배치해 명단을 확인하며 하객을 입장 시켰다.

결혼식 분위기는 경건했다. 두 사람은 주례 신부의 주도하에 차분하게 혼인 서약을 맺었다. 비의 대부인 안성기가 예식의 증인으로 나섰다.

예복도 깔끔했다. 비는 블랙 턱시도를 입었다. 김태희는 미니 드레스를 선택했다. 단정한 원피스 스타일로, 화려한 디자인과 거리가 멀었다.

축가는 JYP 박진영이 불렀다. '너 뿐이야'로 앞날을 축복했다. 부케는 김태희의 절친인 이하늬가 받았다. 연인 윤계상이 이 모습을 지켜봤다.

식장에는 양가 부모와 친척, 소속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하객은 약 100명. 연예인은 안성기, 박진영, 싸이, 이하늬, 윤계상, 박준형, 김태우가 참석했다.

비와 김태희 소속사 측은 "시국을 고려해 최대한 조용하고 경건하게 결혼식을 치르고 싶다"고 밝혔다. 그 말대로 차분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예식이 끝난 후에는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김태희는 "저희 두 사람이 함께 걸어갈 긴 여정의 첫 날이다. 모든 팬 분들의 축복 속에 그 첫 걸음을 내딛는다"고 전했다.

남편 비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김태희는 "저의 반려자가 될 그분에게도 힘이 되는 존재로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2012년 한 광고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2013년 1월 1일 '디스패치'의 보도를 통해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5년여간 교제해왔다.

<사진제공=레인컴퍼니, 루아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