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이수아기자] 설리와 구하라가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 우정사진을 공개하며 절친자매를 인증했다.

구하라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와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냥 예쁜 사진을 남기고 싶어서"라는 애정어린 멘트도 덧붙였다.

독특한 컨셉이었다. 두 사람은 화이트 컬러의 티셔츠를 입고 하의실종 패션을 완성했다. 서로의 손을 잡고 다정한 스킨십도 나눴다.

새하얀 피부와 청순한 비주얼은 여전했다. 인형같은 이목구비와 군살없는 각선미도 돋보였다.

한편 설리는 최근 영화 '리얼' 촬영을 마쳤다. 구하라는 '카라' 탈퇴 후 개인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