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헤이즈가 신곡 '저 별'의 표절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명글을 올렸습니다.

헤이즈는 "저는 이 '저 별'이란 곡을 지난 8월에 작업했다. '나혼자 산다'(MBC)에서 작업 장면을 보여드렸다"라고 밝혔습니다.

헤이즈의 '저 별'은 이날 0시 공개됐는데요. 지난 10월 발표된 지다의 '어텀 브리즈'와 비슷하다는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헤이즈는 "방송(나혼자산다)이 나간 후에 많은 분들께서 궁금해해주시고 듣고 싶어 해주셔서 이렇게 발표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어텀 브리즈'와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이미 제 곡을 방송에서 들려드린 두달 후"라고 표절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헤이즈는 "이건 저만의 진실됨을 떠나 공식적으로 보여진 부분이기 때문에 긴 말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도 드러냈는데요. 그는 "유언비어나 루머로 제 음악을 들어주시는 소중한 팬분들의 마음에 상처입히는 상황을 보고 있을 수 없어서 글 남긴다. 신경쓰이게 해서 미안하다"고 전했습니다.

헤이즈의 '저 별'

지다의 '어텀 브리즈'

<영상출처=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