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꼭봐-TV] '아이오아이'가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습니다. 멤버들은 지난 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서 몰래카메라를 진행했는데요.

먼저 주결경은 "언니랑 항상 같이 있는데, 따로 있는듯한 느낌이 들었어. 같이 있는 느낌이 안 들어서 아쉽더라고"라며 리더 임나영에 속마음을 전했습니다.

이를 들은 임나영은 굳은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였는데요. 뒤에서 다른 '아이오아이' 멤버들은 "좋아하고 기대감이 커서 그래"라며 주결경을 위로했습니다.

주결경은 계속해서 마음을 전했습니다. "그래도 항상 힘냈으면 좋겠어"라며 임나영을 응원했죠. 하지만 임나영은 놀랐는지 표정이 풀리지 않았습니다.

최유정은 마지막으로 리더를 불러 그간의 섭섭함을 털어놓기로 했습니다. 이에 임나영은 애써 밝은 표정으로 "아니야"라며 분위기를 풀었는데요.

최유정의 연기력이 돋보였습니다. 손을 내민 임나영을 잡지 않고, "진짜 너 때문에…"라며 뜸을 들였는데요.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가 인상적입니다.

그러나 곧 "(너 때문에) 우리가 있을 수 있었어"라고 외쳤습니다. 그리곤 '아이오아이' 멤버들이 모두 달려가 임나영을 안아줬습니다.

분위기는 훈훈하게 반전됐습니다. 김세정은 "다들 고생 많았어. 다들 힘들었지"라고 하며, 몰카였음을 밝혔는데요.

놀랐던 임나영은 결국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습니다. 최유정을 포함, 해맑게 웃던 멤버들도 눈물을 보이고 말았는데요. "하나도 안 서운했어"라며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아이오아이'의 진한 우정, 영상으로 감상하실까요?

<영상출처=MBC>

# ‘삼국블레이드’ 사전등록하고 아이폰7, 플스 4 받아가세요. ▷ https://goo.gl/NlTm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