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가수 비가 오는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더 패션 어워드'(The Fashion Awards 2016) 시상식에 아시아 셀럽 최초로 초청 받았다.

'패션 어워드'는 패션 업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시상식 중 하나다. 매년 영국을 중심으로 패션계에 공헌한 디자이너와 모델 등에게 상을 수여하는 행사다.

지난 해에는 칼 라거펠드, 스텔라 맥카트니, 빅토리아 베컴 등이 참여했다. 올해는 비를 비롯해 알렉사 청, 케이트 모스. 바바라 팔빈 등이 참석 예정이다.

비는 아시아 셀럽 최초로 '패션 어워드'에 공식 초청 받았다. 오는 5일(현지시각) 행사에 직접 참석, 전세계 유명 패션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계획이다.

한편 비는 오는 30일 싱가폴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