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꼭봐-TV] 서강준과 안소희가 농염한 키스신을 선보였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안투라지'에서 열연했는데요.

두 사람은 스파에서 쉬며 솔직한 대화를 나눕니다. 안소희는 먼저 자신의 상황을 털어놓죠. "오랜만에 진짜 노는 것 같아서 좋다. 재밌었어, 오늘"이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진짜 힘들었거든. 스캔들까지 터지니 지치더라. 드라마 하는 동안 생각만큼 연기도 안되고. 흔들리고. 시청률도 안나오고. 내가 잘 하고 있는건가 고민되고"라고 했죠.

차영빈(서강준 분)은 그런 그녀를 위로했습니다. "너 잘 하고있어. 잘 해왔고, 앞으로도 잘 할거야. 너 좋은 배우야. 좋은 친구고. 근데 남자보는 눈이 좀 엉망이라…"라고 했는데요.

이에 안소희는 솔직하게 털어놓습니다. 먼저 그의 매니저 이호진과 나눴던 이야기를 떠올리는데요. "호진이가 나랑 한 얘기 말했어?"라며 묻습니다.

그리곤 차영빈에게 고백하죠. "나도 너 좋다고. 너 좋은 애라고. 근데 우선은 일이 중요하다고. 나 이 영화 정말 잘 하고싶거든"이라고 마음을 전합니다.

차영빈은 어딘가 쓸쓸한 표정입니다. 그러나 그런 안소희에 굴하지 않았죠. "그럼, 이 영화 끝나면 나 한 번 생각해볼래?"라며 돌직구를 던졌습니다.

이 순간, 또다른 매니저 김은갑(조진웅 분)은요? 두 사람의 관계를 주의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영빈이 안소희 절대 못 만나게 해라"라고 이호진에 당부했는데요.

그 이유는 둘의 스캔들 때문이었습니다. "서로 위로해주고 옆에 있어주다보면 사귄다고.단속 잘 해라"라며 단단히 부탁했습니다.

차영빈과 안소희가 만나는 것을 알던 이호진은 당황합니다. 그리고 두 사람이 있는 곳으로 가다가, 키스 장면을 목격하는데요.

서강준, 안소희의 진한 욕조 키스, 영상으로 보실까요?

<영상출처=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