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한동근이 뇌전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28일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한동근이 고등학교 1학년 경 뇌전증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뇌전증이란, 쉽게 말해 '간질'입니다. 뇌 기능이 일시적으로 마비돼, 의식 소실 혹은 발작이 일어납니다. 이 증상이 만성적이 되면, 뇌전증 진단을 받습니다.

이런 증상은 데뷔 후에도 나타났다는데요. 한동근은 KBS-2TV '해피투게더3'(지난 27일 방송)에서 "MBC-TV '복면가왕' 녹화 당일 기절한 적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동근은 "아침에 일어난다고 일어났는데, 눈을 떠보니 화장실 바닥에 자고 있었다"며 "방송을 한 게 기적같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그는 꾸준히 건강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플레디스' 관계자는 "학창 시절부터 쭉 약물 치료 등을 받고 있다"며 "지금은 괜찮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