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여자친구' 엄지가 활동을 올스톱한다. 다리 통증으로 인해 당분간 치료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쏘스뮤직' 측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엄지가 건강상의 이유로, 팀 활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엄지는 최근 다리에 이상을 느꼈다. 이에 병원을 방문했고, 좌측 대퇴부 봉공근 염좌라는 진단을 받았다.

봉공근은 대퇴부를 가로지르는 가늘고 긴 근육이다. 걷거나 무릎을 쓸 때 주로 사용한다. 여기에 문제가 생겨, 통증으로 이어진 것.

향후 엄지는 휴식과 치료를 병행한다. '쏘스뮤직' 측은 "의사의 소견에 따른 것"이라며 "엄지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치료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여자친구'는 엄지가 회복될 때까지 5인 체제로 활동할 예정이다. 소속사는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팬 여러분 모두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