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인천공항=박인영기자] '미쓰에이' 수지가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찾았다. '마담 투소' 박물관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석 차 홍콩으로 출국했다.

수지는 청순한 의상을 선택했다. 화이트 셔츠와 아코디언 주름의 롱 스커트를 입었다. 특유의 긴 생머리와 하얀 피부가 청순미를 더했다.

"정면도 해냅니다"

"옆선은 더 예쁘죠"

"어느쪽을 봐도~"

"이래서, 얼굴 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