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팀이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게 됐습니다.

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무한도전은 오는 9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그랜드홀에서 열리는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을 예정입니다.

이는 지난 3월 5일 방송된 '나쁜 기억 지우개' 특집이 자살 예방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 당시 무한도전은 방송을 통해 청춘들의 고민과 일상에 대해 이야기 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넨바 있습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나쁜 기억 지우개 특집이 자살의 심각성을 알렸다"며 "유재석 등 멤버들이 자살예방 홍보 영상을 재능 기부로 제작해 대중들로 하여금 자살예방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 내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자살예방을 위해 노력해 온 16개 단체 및 개인에게 표창이 수여될 예정. 무한도전 이외에도 KBS 보도본부 박상범 기자, CBS 권영철 선임기자, 페이스북 코리아,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등이 포상 대상입니다.

<사진출처=MBC 무한도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