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설리가 로리타 논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지난 20일 공개한 구하라와의 우정 사진이 비판 받자, 이에 입장을 밝힌 건데요.

설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른한 표정이 인상적인 사진 1장을 올렸습니다. 이어 "오해 그만하고 잘자"라는 글을 덧붙였죠.

설리가 말한 '오해'는, 네티즌들의 '로리타' 비판에 관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설리와 구하라는 사진작가 로타와 화보를 찍었습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존슨즈 베이비 오일'이라 적힌 티셔츠 안에 함께 들어갔습니다. 셔츠 끝을 물고 '아무것도 몰라요' 표정을 짓기도 했죠.

이에 누리꾼들은 콘셉트를 지적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충분히 19금적 요소가 보입니다. 게다가 아기 용품에 관한 로고는, 미성년을 성적 대상화한 것으로 느껴질 수 있죠.

하지만 설리는 이를 일축했습니다. 이 사진에 관해서는 "우정사진"이라고 설명했으며, 로리타 의혹에 대해서는 '오해'라 강조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사진출처=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