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박신혜가 네일아트를 지우고, 사과의 말을 전했습니다.

박신혜는 10일 자신의 SNS에 손을 찍은 사진을 올렸습니다. 네일아트를 지우고 깨끗하고, 단정하게 손톱을 정리한 모습이었습니다.

우선 깔끔한 손톱으로 남은 촬영에 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신혜는 "남은 4회 단정한 손톱으로 인사드리겠다"라고 입을 열었다.

시청자들에게도 사과했습니다. 그는 "콤플렉스를 감추고자한 결정이 보시는 분들 눈에 불편하게 보였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연기로 보답하겠다는 의지도 보였습니다. 박신혜는 "(손톱) 못생김이 보이지 않을 만큼 더 열심히 멋진 연기 보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마지막으로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습니다. "혜정이가 징계위원회에서 어떤 처벌을 받을지, 아픈 강수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다음주 월화 닥터스로 만나자"며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사진출처=박신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