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은주기자] 레이스는 그 자체만으로도 좋은 액세서리가 된다. 화려한 패턴은 여성미를 강조하는 일등공신. 단, 스타일링에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과감한 아이템을 덧붙였다간, 자칫 촌티로 전락할 수 있다.

청순미녀 2명이 레이스 드레스를 소화했다. 수지는 지난 4일 KBS-2TV '함부로 애틋하게' 제작발표회에서, 이솜은 지난 4월 열린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선보였다.

▶ 어떤 옷? :  화사한 꽃이 수놓인 레이스 원피스다. 치맛단이 투톤으로 레이어드됐다. 가슴 윗부분은 시스루로 처리, 속살이 은근히 비친다.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A사의 제품으로, 가격은 289만 원이다.

▶ 수지는? :  라일락빛에 가까운 블루톤 드레스를 골랐다. 여기에 같은 색의 스트랩 힐을 매치했다. 액세서리는 심플하지만 유니크했다. 한 쪽만 드롭 디자인의 이어링을 착용했다. 라인 프렌치 네일과 얇은 반지로 마무리.

▶ 이솜은? : 스킨핑크빛 레이스 원피스를 택했다. 빨간색 스트랩 힐로는 각선미를 강조했다. 나머지 아이템은 최소화했다. 귀에 딱 달라붙는 단순한 이어링 하나로만 스타일링을 끝냈다.

▶ 같은 옷 다른 느낌 : 수지는 명불허전, 국민 첫사랑이었다. 연보랏빛 컬러는 수지의 청초한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만들었다. 생기있는 메이크업은 얼굴을 살렸고, 절제된 주얼리는 드레스를 거들었다.

이솜은 2% 아쉬웠다. 오직 드레스로만 승부한 느낌. 하지만 장소가 레드카펫이라는 점을 고려, 좀더 욕심을 냈으면 어땠을까? 메이크업은 생얼에 가까웠다. 헤어 역시 평소와 다르지 않았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