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은주기자] 남자의 자존심은, 단언컨대 수트다. 남자의 매력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다. 옷발(?)이 필요없는 미남스타도 마찬가지.

배우 송중기와 이종석이 같은 수트를 소화했다. 송중기는 홍콩으로 가는 출국길에서, 이종석은 남성지 'GQ' 대만판 화보에서 입었다.

▶ 어떤 옷? : 슬림핏 수트다. 네이비 바탕에 스트라이프가 세로로 들어갔다. 체크 셔츠를 이너로 받쳤다. 해외명품 D사의 것으로, 수트는 국내 미입고. 셔츠는 82만원이다.

▶ 송중기는? : 공항 패션도 '빅보스'였다. 수트와 타이 색을 통일시켰다. 재킷 단추를 단춰 격식을 완성했다. 검은색 유광 로퍼와 빅백으로 깔끔하게 마무리.

▶ 이종석은? : 자유롭게 소화했다. 타이의 대검과 소검을 모두 드러냈다. 재킷 단추도 모두 오픈했다. 양말 없이 로퍼를 신어 발목을 드러내기도 했다.

▶ 같은 옷 다른 느낌 : 송중기는 카리스마로 승부했다. 수트 본연의 클래식한 느낌을 잘 살렸다. 무표정한 얼굴은, "그럼 떠나요"라고 말할 것 같은 분위기. 출국길에서도 '빅보스'의 긴장감이 느껴졌다.

이종석은 모델 출신의 여유를 발산했다. 슬림핏으로 8등신 맵시를 자랑했다. 이종석의 경우 패션 화보다.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상황. 이종석은 익살스런 표정도 추가시켰다. 얼굴에 장난기가 넘쳤다. 

<사진=디스패치DB·대만 '지큐'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