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서보현기자] 한석규가 SBS-TV '뿌리깊은 나무' 출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석규는 24일 "드라마를 보니 원래 의도했던 소재와 주제가 잘 그려진 것 같아 만족했다"며 "시청자도 좋아해주니 출연을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 기뻤다"고 16년 만의 브라운관 컴백 소감을 밝혔다.

 

시청률 부담은 없었다. 그도 그럴 것이 '뿌리깊은 나무'는 단 2회 만에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사실 오랜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와서 부담이 없지는 않았다"면서도 "드라마에 대한 평이 워낙 좋아 어느 순간 부담을 덜었다"고 말했다.

 

드라마 흥행은 제작진과 동료 배우의 공으로 돌렸다. 한석규는 "좋은 작가와 PD, 연기자와 스태프들을 만났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며 "이렇게 팀워크가 좋은 팀에서 연기하는 것도 참 복이고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향후 극 전개 방향을 언급했다. 그는 "앞으로 한글에 대한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된다"며 "살아서 꿈틀거리는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기대감을 심어줬다.

 

한편 한석규는 '뿌리깊은 나무'에서 세종대왕 역을 맡았다. 이 드라마는 훈민정음 창제를 둘러싼 비밀을 그린 미스터리 사극이다. 한석규 외 장혁, 신세경 등이 출연하며 '선덕여왕' 김영현·박상연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