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티파니가 솔로 성적표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습니다.

티파니는 17일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태연에 이어 소녀시대 중 두 번째 솔로 주자다. 부담되지 않느냐"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솔직한 답변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는 "당연히 모든 멤버들이 앞선 주자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거다"고 말했습니다.

티파니는 "성적에는 연연하지 않으려 한다. 성적이 좋으면 좋은 거다"라며 "줏대 있게 (음악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태연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그는 "태연과 난 음악적으로 가장 통한다"며 "유닛까지 낸 만큼 서로 색깔을 잘 안다. 둘 다 하고 싶은 음악을 하자는 주의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티파니는 지난 11일 첫 미니앨범 '아이 저스트 워너 댄스'(I Just Wanna Dance)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사진=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