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서보현기자] '걸스데이' 민아가 주말 드라마 여주인공 자리를 꿰찼다. SBS-TV '야수의 미녀'에 캐스팅, 남궁민과 로코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민아는 12일 소속사 '드림티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주연이라 부담이 크지만 좋은 스태프, 동료들과 같이 연기할 수 있게 돼 든든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극중 사랑스러운 매력의 공심 역을 맡았다. 특유의 건강하고 밝은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캐릭터다. 극에서 사각관계의 중심에 서게 된다.

민아는 민아는 "많이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해 공심이라는 인물을 시청자분들께 전달하고 싶다"며 "열심히 배우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야수의 미녀'는 '냄보소', '옥탑방 왕세자' 이희명 작가의 신작이다. 4명의 청춘남녀의 사각 로맨스를 그린다. '미세스 캅' 후속으로 다음 달 14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