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서보현기자] 박서준, 고아라, 박형식 등이 꿀케미를 예고했다.

KBS-2TV '화랑 : 더 비기닝' 측은 5일 대본 리딩 사진을 공개했다. 박서준, 고아라, 박형식, 최민호, 최원영, 김창완, 김광규 등이 첫 호흡을 맞췄다.

관계자는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각자 역할에 몰입해 열띤 분위기를 만들었다"며 "실제 촬영 현장을 방불케 해 드라마에서 보여줄 호흡을 기대하게 했다"고 밝혔다.

그중 박서준은 안정적인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화랑' 측은 "무심한 모습부터 감정을 폭발시키는 장면까지 완벽한 완급 조절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고아라는 생기있는 연기로 박수를 받았다. "고아라의 대사 한 마디, 표정 변화 한 번에 모든 제작진과 스태프가 감탄과 웃음을 연발했다"고 귀띔했다.

박형식은 케미의 히든 카드였다. 다양한 역할들과 두루 어우러졌다는 것. "본인 캐릭터에 대한 집중도는 물론 여러 배우와의 케미도 완벽했다"고 자랑했다.

드라마 측은 "2차례의 대본리딩을 통해 호흡과 시너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한 순간도 지루할 틈 없는 대사들로 시간이 순식간에 지나갈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화랑 : 더 비기닝'은 신라시대 화랑을 테마로 한 드라마다. 화랑들의 사랑과 열정, 성장을 그린다. 100% 사전제작으로 이뤄지며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