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태양의 후예가 아시아를 휩쓸었다" (BBC 뉴스)

영국의 BBC 뉴스가 KBS-2TV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를 주목했다. '태후' 관련 기사를 메인에서 다루며 글로벌 인기를 조명했다.

BBC 뉴스는 지난 27일(한국시간) "한국의 군대 로맨스가 아시아를 휩쓸다"를 보도했다. 이 기사는 BBC 뉴스의 온라인판 메인을 장식했다.

먼저 아시아에서 불고 있는 드라마 열풍을 보도했다. 한국을 넘어 중국, 태국, 싱가포르 등 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태후' 신드롬이 생겨났다고 전했다.

BBC 뉴스는 "태후의 판권이 영국을 포함한 27개국에 32개 언어로 번역돼 팔렸다"며 "한류 드라마 열풍의 정점을 찍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의 뜨거운 반응을 예로 들었다.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에서 4억 4,000만 뷰를 기록했다는 것. 심지어 중국 당국까지 나서서 호평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최근 "태후는 국가 정신과 공동체 문화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며 "우리도 비슷한 드라마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태후'의 인기 요인에 대해서도 집중 분석했다. 전형적인 한국 드라마의 공식을 따르는 것처럼 보이지만, 알고보면 색다르다고 호평했다.

러브라인을 좌우하는 요소가 신선하다고 봤다. "태후는 특이하게도 배경이 군대"라며 "주인공들의 장애물은 운명이 아닌, 전쟁의 긴급 상황들"이라고 설명했다.

군대 로맨스가 통한 이유도 짚었다. "한국은 군대가 엄청난 비중을 차지하는 사회다. 징병제가 있고, 북한과 대치 중"이라며 "공감대가 높을 수밖에 없다"고 봤다.

유시진(송중기 분) 캐릭터의 매력도 소개했다. 태국 총리의 발언을 인용해 "송중기는 동안이며, 매우 잘생긴 대위"라며 "현실의 육군 대위와는 다르다"고 전했다.

여주인공 강모연(송혜교 분)도 참신하다고 판단했다. 모든 것을 갖춘 외과 의사로, 선진국형 고민을 하고 있다는 것. 전형적인 캔디에서 벗어났다는 점을 높이 샀다.

중국 팬들도 이같은 부분에 공감했다. 베이징의 시청자는 "대부분 한국 드라마는 재벌 2세와 가난한 여자의 로맨스"라며 "태후에는 그런 식상함이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중국 시청자는 BBC뉴스에 "군대라는 테마는 TV에서 흔히 접할 수 없지 않냐"며 "여기에 로맨스까지 더해졌다. 다른 한국 드라마와는 차별된다"고 극찬했다.

<사진출처=BBC 뉴스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