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본명 최승현)이 중국에서 저지른 담배꽁초 무단 투기를 사과했습니다.

탑은 14일 언론을 통해 "실망을 끼쳐 죄송하다. 너무 부끄럽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원래 차 안이든, 어디든 재떨이에 버리는데, 남의 차다보니 큰 실수를 저질렀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중국 언론은 이날 "탑이 중국에서 차를 타고 가다가, 도로에 담배꽁초를 버렸다. 공인이 공중도덕을 지키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탑의 무단 투기는 중국 팬들 덕에 알려졌는데요. 탑이 꽁초를 버리는 모습을 촬영해 온라인에 공개한 것.

영상 속 탑은 행사 측이 마련한 차 안에서 담배를 피웠는데요. 차가 신호대기로 잠시 정차하자, 꽁초를 창 밖으로 던졌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쫓아온 팬들에게 손하트를 날렸습니다.

탑이 차 안에서 담배를 피운 사실은 탑도 SNS에 인증했는데요. 지드래곤과 나란히 앉아 담배를 피우며 말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한편 탑의 담배꽁초 무단 투기는 일본 언론들도 보도했습니다. 야후재팬 등 현지 포털사이트 검색어로도 등장했습니다.

<사진출처=중국 웨이보, 탑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