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동원 측이 여배우와의 열애설에 대해 법적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강동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1일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열애설 배우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강동원 씨가 근거 없는 열애설 때문에 상대배우에게 죄송하다고 했다. 최초 유포자를 찾아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 강조했습니다.

강동원과 여배우의 열애설은 지난해 지라시(증권가정보지)와 SNS 등에 유포됐는데요. 당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한 매체가 이날 같은 열애설을 보도했습니다. 온라인에 떠도는 소문을 근거로 들었는데요. 강동원에게 여배우를 소개해준 사람이 두 사람과 친한 가수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강동원은 영화 '가려진 시간'(엄태화 감독)의 개봉과 '마스터'(조의석 감독)의 촬영을 앞두고 있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