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이수아기자] 설리가 반전 매력을 뽐냈다. 180도 다른 이미지를 선보이며 팜므파탈 여인으로 변신했다.

설리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보컷과 셀카 사진을 올렸다. 극과 극의 포즈와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 잡은 사진이었다.

화보는 깜찍했다. 두 손으로 턱을 괴고 꽃받침 포즈를 취했다. 해맑은 미소도 인상적이었다.

셀카는 청순했다. 한층 성숙해진 미모가 돋보였다. 무표정한 얼굴은 도도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과거 사진도 깜짝 공개했다. 앳된 외모와 소녀같은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싹둑"이라는 멘트를 덧붙이며 다른 헤어스타일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설리는 영화 '리얼' 촬영을 앞두고 있다. '리얼'은 지하세계에서 해결사로 이름을 날리던 한 남성에게 르포 작가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사진출처=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