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지코가 짝사랑 경험을 털어놨습니다.

지코는 2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짝사랑을 즐기는 편"이라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짝사랑했던 연예인에게 두 번 정도 고백했는데 거절 당했다"며 "차이면 오히려 오기가 생긴다. 일을 더 열심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코는 과거 모델 출신 배우 이성경과 열애설에 휘말렸는데요. 친구라고 해명했습니다.

지코는 "단 둘이 있었던 적은 없었다. 지난 번에 헨리 형과 만났을 때도, 이성경과 함께 밥을 먹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른 사람과 같이 있었는데, 사진을 잘라서 열애설을 만들었다"며 허탈한 미소를 보였습니다.

한편 지코의 절친 정준영은 지코의 사랑관을 언급했는데요.

정준영은 "지코는 여자들한테 인기가 많다. 까다로운 남자라 마음을 잘 안준다. 짝사랑만 한다"고 폭로했습니다.

<사진출처=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