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가 생방송 중 눈물을 보였습니다. 자신과 연인 김준수를 언급한 농담 때문입니다.

하니는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5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전현무, 이하늬와 공동 MC를 맡았는데요.

이하늬와 이름의 발음이 같아,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였습니다. 그래서 전현무에게 "털털하니로 불러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전현무는 "이렇게 준수한데 털털하니? 준수하니가 어떠냐"며 김준수를 거론했습니다.

이하늬의 만류에도 "얘(하니)가 준수하다"라며 다시 농을 건넸습니다.

그 순간, 하니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손으로 닦았지만, 흐르는 눈물을 막지 못했습니다. 결국 뒤로 돌아 마음을 진정시켰습니다.

한편 하니는 지난 1일 김준수와 열애를 인정했습니다.

<사진출처=KBS 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