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세훈과 '레드벨벳' 아이린이 연인 케미를 발산했습니다.

세훈과 아이린은 최근 패션지 '쎄씨' 2월호의 커버 모델로 발탁, 화보 촬영에 나섰습니다.

풋풋한 커플 케미를 자랑했습니다. 두 사람은 블랙 스타일로 맞춰 입고,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아이린은 세훈의 품에 안겨 환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SM엔터테인먼트'의 대표 비주얼답게 물오른 미모를 뽐냈습니다. 세훈과 아이린은 선남선녀의 외모로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이번 화보는 유니세프와 명품 브랜드 '루이 비통'이 함께하는 '메이크 어 프로미스'(Make a Promise)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습니다.

두 사람이 화보에서 착용한 주얼리의 판매 금액 중 40%는 전 세계 어린아이들을 돕기 위해 유니세프로 기부됩니다.

이에 세훈과 아이린은 약속을 상징하는 '손가락 걸기'(Pinky Promise) 포즈에 동참했습니다. 이는 이 캠페인에 참여한 셀럽들의 공통 포즈입니다.

캠페인에 참여한 소감도 밝혔습니다. 세훈은 "아이들에게 맛있는 것도 사주고 희망을 잃지 않도록 도와주고 싶다"고 진심을 전했습니다.

아이린은 "앞으로도 '메이크 어 프로미스'처럼 좋은 취지의 캠페인에 참여해, 아이들을 도울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쎄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