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이수아기자] 일상이, 카리스마였다. '원더걸스' 혜림이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행사 대기실 모습을 공개했다.

차도녀들이었다. 원더걸스 멤버들은 올블랙 의상을 맞춰 입었다. 강렬한 레드립에 무표정으로 시크한 분위기를 풍겼다.

포즈도 마찬가지. 멤버들은 침대를 활용, 강렬한 포즈를 취했다. 그중 유빈과 혜림은 도발적인 포즈로 요염한 자태를 뽐냈다.

혜림은 "멤버들과 대기중. 다 졸리고 나만 신났네"라는 재치있는 멘트도 덧붙였다.

한편 '원더걸스'는 최근 정규 3집 앨범 '리부트'(Reboot)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사진=혜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