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나라기자] 'JYP엔터테인먼트' 측이 교복 광고 논란에 공식입장을 밝혔다. 선정적이라는 비판에 공감, 포스터를 전면 수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JYP' 측은 14일 "광고주와 논의 끝에 해당 광고 시안을 전면 수정하기로 했다"며 "기존의 광고들 역시 모두 수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향후 재발 방지도 약속했다. 'JYP' 측은 "본사 소속 가수들이 촬영한 광고에 대해 더욱 철저한 확인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제가 된 광고는 한 교복 브랜드의 포스터다. 박진영은 'JYP' 신인 걸그룹 '트와이스'가 함께 여학생 교복 광고를 촬영했다.

교복 스타일과 포즈가 문제가 됐다. 포스터 속 트와이스는 타이트한 밀착 교복을 입었다. S라인 등 여성적인 신체 부위를 강조하는 포즈도 취했다.

카피 문구 역시 지적을 받았다. '스커트로 깎아라! 쉐딩 스커트', '재킷으로 조여라! 코르셋 재킷' 등의 멘트는 교복 광고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

박진영의 콘셉트 역시 거부감이 든다는 반응이다. 해당 광고 속 박진영은 '사장님' 분위기를 연출했다. 선글라스를 쓴 채, 트와이스를 지켜보는 듯한 인상을 줬다.

이와 관련, 경기교육청 보건교사들은 "여학생들이 아니라, 교복 페티시 주점 혹은 룸살롱 종업원 같다"고 강력 항의했다.

☞ 다음은 박진영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본사는 본사 소속 아티스트들이 포함된 교복 광고에 관한 우려의 목소리들에 공감한다.

광고주와 논의한 끝에 이 지적들을 반영하여 광고들의 전면 수정 및 기존 광고 전면 수거에 합의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앞으로 본사 아티스트 소속 광고들에 대해 더욱 더 철저한 확인 과정을 거쳐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사진=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