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나라기자] 연기자 윤은혜가 디자인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국내 여성의류 제품을 베꼈다는 의혹이다.

윤은혜는 현재 중국 디자인 서바이벌 프로그램 '여신의 패션'에서 도전자로 활약중이다. 지난달 29일에는 미션 1위에 등극했다.

윤은혜는 해당 미션에서 영화 '나니아 연대기'를 테마로 한 의상을 선보였다. 하얀색 코트를 만들면서 팔 부분에 날개 모양의 디테일로 포인트를 줬다.

윤은혜 의상은 심사위원의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동시에 카피 논란에 빠졌다. '아르케'의 윤츈호 다자이너가 표절 의혹을 제기한 것.

윤춘호는 "중국 방송에 우리 옷이 나왔다고 연락을 받았다"며 "협찬인가 했는데 다른 여자분이 만든 옷이었다"고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자신의 SNS에 두 의상을 비교하는 사진도 올렸다. 그는 "유별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불쾌하다"며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그는 이어 "내가 느끼고 직원들이 느낀다. 옷을 만드는 선생님들, 우리 옷을 아는 사람들이 느끼면 맞는게 아닐까"라며 표절에 무게를 뒀다.

"FW 한 시즌을 위해 노력한 결과물을 그들은 이렇게 쉽게, 이렇게 뻔뻔하게. 그냥 힘빠진다." (윤춘호)

다음은 윤춘호와 윤은혜의 작품이다.

☞ 윤춘호 디자이너의 '아르케' 제품

☞ 윤은혜가 디자인한 의상

<사진출처=윤춘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