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황수연기자] "동영상 루머, 강경 대응할 것"

'리쌍' 개리가 악성 루머에 공식입장을 밝혔다. 동영상의 주인공은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리쌍컴퍼니' 측은 31일 "최근 SNS에 유포된 동영상 속 남성은 개리가 아니다"며 "얼굴이 닮아 있을 뿐, 개리와 상관 없는 일반인이다"고 전했다.

근거로는 문신의 위치를 들었다. 관계자는 "영상 속 남성의 왼쪽 팔에는 타투가 새겨져 있다"며 "개리는 반대로 오른쪽 팔에 타투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모양도 다르다고 짚었다. '리쌍컴퍼니' 측은 "얼핏 보기에는 두 사람의 타투가 비슷해 보인다"며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전혀 다르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동영상 속의 실제 남성과 통화도 마쳤다. 소속사는 "해당 남성이 전화가 와서 개리를 걱정하더라"며 "더이상 피해를 막기 위해 유포를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향후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동영상 유포자들에 대해 정식 수사를 요청하겠다"며 "그 어떤 합의도, 선처도 없을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