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정극 연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맨도롱 또똣'에 합류한 것.

샘 오취리는 오는 27일 방송되는 '맨도롱 또똣'에서 외국인 해남 지원자로 본격 등장한다. '해남'이 되겠다며 제주도 해녀학교를 찾아오는 인물이다.

오취리는 진지한 표정으로 촬영에 임했다. 그는 "강소라는 유명 여배우와 함께 연기해 떨렸다. 영광스러웠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MBC수목드라마 '맨도롱 또똣'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본 팩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