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단독] 유가족 "YG, 태도 돌변에 모멸감…진심없는 합의, 2번 죽이는 꼴"
by.

 

 

[Dispatch=서보현기자] "아이를 2번 죽이는 것만 같아요. 눈물만 나올 뿐입니다."

 

한숨과 눈물 소리가 멈추지 않았다. '대성 교통사고' 합의 과정에서 입은 상처를 대변했다.

 

'대성 교통사고' 사망자 현 모(30)씨의 유가족 A씨는 지난 10일 오후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합의가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지금으로서는 어렵다"며 "YG의 일방적인 통보로 조율이 불가능한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경찰 수사 발표 후 유가족과 YG 엔터테인먼트는 2차례 입장을 주고 받았다. 처음에는 유가족이 YG의 입장만 전달받았고, 2번째에서야 양측의 입장이 오고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의견 충돌로 지금은 서로 연락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A씨는 "처음에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모든 장례비용을 다 처리하고, 또 합의금도 충분히 보상하겠다며 믿으라 했다"면서 "YG라는 이름이 있으니 믿었다. 그러나 막상 합의 단계에 이르니 달라졌다. 우리를 무시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하소연했다.

 

 

현재 유가족과 YG의 의견차는 3가지로 압축된다. 가장 크게 엇갈리는 부분은 합의금이다. 유가족은 일반적인 교통사고 사망 사건을 기준으로 금액을 제시했다. 반면 YG는 위로 차원에서 합의금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액 차가 클 수 밖에 없었다.

 

A씨는 "합의금이 어떤 돈인가. 아이 목숨과 바꾸는 것이다. 그 돈으로 무슨 한 몫을 챙기겠냐"며 "그렇다고 YG가 제시한 금액을 덥썩 받을 수도 없다. 죽은 아이가 억울할 정도의 터무니없는 금액"이라고 주장했다.

 

단순히 액수의 문제가 아니었다. YG의 돌변한 태도가 더 큰 상처였다. "사실 돈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아이만 살아 돌아온다면 그 돈, 안받아도 그만이다. 우리가 바라는 것은 진실된 마음"이라며 "일방적으로 금액을 통보하고 생각있으면 연락하라는 YG의 태도에 모멸감을 느꼈다"고 울먹거렸다.

 

 

고인의 사망 원인에 대한 YG의 태도도 사고 당시와 달리 돌변했다. 유족에 따르면 YG는 SBS-TV '그것이 알고싶다'를 이유로 들며 책임을 회피하려는 인상을 주고 있다. 대성이 사망 원인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의견까지 어필하고 있는 것.

 

A씨는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지 않았냐고 하더라. 멀쩡하게 있던 사람을 친 것도 아니고 거의 죽어가던 사람을 친 것이라고 주장하더라"면서 "순간 그 자리를 박차고 나오고 싶었다. 우리 아이의 책임도 있다. 그러나 지금와서 그게 할 소리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경찰에서는 대성 사고가 결정적인 사망원인이라고 발표했다. 그런데 YG에서는 방송 내용을 근거로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그 말을 듣는 순간 눈 앞이 깜깜해졌다. YG는 경찰을 믿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라고 호소했다.

 

 

당분간 양측의 합의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유가족은 YG가 합의에 적극적으로 임하지 않아 결론에 도달하긴 어려울 것 같다는 입장을 전했다. 게다가 YG가 소속사 멤버인 대성을 보호하려는 의지가 있는가에 대해서도 의문을 품었다.

 

유족은 "정말 우리와 합의를 할 생각이 있는 건지 모르겠다. 거래하는 것도 아니고 금액을 통보하고 생각있으면 연락하라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합의가 안되면 자기들은 법원에 공탁을 걸면 그만이라고 말하고 있다. 어떤 생각인지 혼란스럽다"라고 털어놨다.

 

대성에 대한 배려도 없었다는 설명도 뒤따랐다. A씨는 "YG는 아쉬울 것이 없다고 하더라. 대성없이도 빅뱅은 잘 활동하고 있고, 대성도 복귀하려면 시간이 걸리니 급하지 않다며 여유를 부렸다"며 "대성에게도 이런 식인데 하물며 우리 아이에겐…. 전혀 성의를 찾아볼 수 없었다"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YG는 유족의 주장과 달리 적극적으로 합의에 임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YG 관계자는 10일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책임을 회피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다"며 "대성 뿐 아니라 회사 입장에서도 도의적인 책임감을 갖고 합의에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YG와 유족은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만날 합의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YG 관계자는 "조만간 유족과 만나 합의 여부를 결정지을 것"이라며 "사고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정상적으로, 양심적으로 합의를 마무리지을 생각이다. 결과를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유가족과의 일문일답>

 

▷ 합의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 YG와 이야기는 하고 있지만 상황이 좋지 않다."

 

▷ 합의가 늦어지는 이유는 무엇인가?

 

"YG의 태도가 달라졌다. 처음에는 장례비용도 다 대고, 충분히 보상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지금은 일방적으로 금액을 통보하고 있다. 생각있으면 연락하라는 식이다. 이런 태도에 모멸감을 느꼈다."

 

▷ 태도가 어떻게 바뀌었나?

 

진심을 모르겠다. 사고 당시와 지금의 태도는 너무 다르다. '그것이 알고 싶다' 이야기를 하면서 거의 죽은 목숨이라는 말을 했다. 대성 없이도 빅뱅은 잘 활동하고 있으니 자기들은 급할 것도 없다고 했다. 합의금을 제시하곤 생각있으면 연락하란다. 어떻게 유족을 위로하는 자리에서 그런 여유를 부릴 수 있나. 분했고 억울했다.

 

▷ 합의금을 두고 의견 충돌이 일어난 것인가?

 

"터무니 없는 금액을 제시했다. 그것도 인심쓰듯이 말했다. 죽은 아이가 억울해할 것만 같았다. YG의 요구대로 받을 수는 없었다."

 

▷ 혹시 무리한 요구를 한 것은 아닌가?

 

"그 돈이 어떤 돈인가. 아이의 목숨값이다. 그 돈으로 무슨 한 몫을 챙기겠느냐. 무리하게 요구할 생각도 없었다. 아이만 살아온다면 그 돈, 안받으도 그만이다. 우리가 진짜 바라는 것은 YG의 진심이다."

 

▷ 금액차를 확인한 후 더 이상 연락은 하지 않고 있나?

 

"금액 뿐 아니라 다른 부분에서도 의견차가 크다. 의견 조율이 안된다. 연락도 없다."

 

▷ 경찰 수사 결과 쟁점이었던 사인과 시점이 밝혀졌다.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지 않았냐고 하더라. 멀쩡하던 사람을 친 것도 아니고, 거의 죽어있던 사람을 친 것이 아니냐고 말하더라. 그러면서 지금이 최대한의 배려라고 강조하더라. 그 말을 듣는 순간, 그 자리를 박차고 나오고 싶었다. 자존심이 상했고 무시하는 것만 같았다."

 

▷ 그렇다면 유족의 입장은 무엇인가?

 

"우리는 경찰 수사 내용에 수긍한다. YG에서 방송을 운운하길래 한 마디 했다. '그렇다면 경찰 수사 내용을 못 믿는 것이 아니냐'고 되물었다. 거기에 대해서는 아무 말 안하더라."

 

▷ 앞으로 합의가 진척될 수 있는 상황인가?

 

"잘 모르겠다. 합의라는 것이 양측이 조율하는 과정아닌가. 하지만 지금은 너무 일방적이다. 답답하고 속상하다."

 

▷ 검찰로 송치된 이상 합의가 중요하다. YG는 어떤 태도로 임하고 있나?

 

"YG는 아쉬울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대성없이도 '빅뱅'이 잘 활동하고 있고, 대성도 복귀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리니 지금 급하지 않다는거다. 대성에게도 그렇게까지 말할 정도니 우리에게는 어떻겠는가. 대성만 힘들게 됐다."

 

▷ 합의를 위한 노력은 계속할 생각인가?

 

"지금은 검찰 수사 등 사건이 진행되는 상황을 파악하려 한다. 남을 깎아내리면서 합의를 하고 싶지는 않았다. 하지만 지금은 너무 억울하고 답답하다. 우리는 이런 경험도 없고, 힘없는 소시민이다. 그동안 조용히 있기만 했는데 우리를 이용하지는 말았으면 좋겠다."

 

<사진설명=고인의 영정 사진은 유가족의 뜻을 따라 공개했습니다. 유가족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가족을 잃었다"며 "이렇게라도 마지막 얼굴을 기억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습니다.>

 

<관련기사>

  

"지름신 강림?"…'JYJ' 김준수, 가방 쇼핑 삼매경

 

"일본 팬 1,000명 환호"…비, 군입대 전 마지막 팬미팅 

 

"장나라표 연기, 이제 그만…다음엔 삐뚤어질테다" (인터뷰) 

 

[스타움짤]'섹시 엉덩이 댄스"…현아, 압도적 관능미 발산

 

▷"신체 부위에 날짜 새겨"…한국판 '알몸달력', 선정성 논란 

 

▶ 디스패치=특종기자들이 만드는 새로운 연예뉴스

▶ 관련 기사 및 사진 더보기ㅣ www.dispatch.co.kr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수줍게 빼꼼"...하니, 본능적 귀요미
2022.12.09
[현장포토]
"수줍게 등장"...하니, 숙녀의 분위기
2022.12.09
[현장포토]
"하트에 심쿵"...하니, 반짝이는 애교
2022.12.09
[현장포토]
"인사도, 헐리우드"…샘 워딩턴, 신사의 매너
2022.12.09
[현장포토]
"어나더 클래스"…조 샐다나, 완벽한 라인
2022.12.09
[현장포토]
"반가워요, 한국!"…시고니 위버, 해맑은 인사
2022.12.09
more photos
VIDEOS
05:44
아바타: 물의길, "세계적 배우들 출격!"l Avatar: The Way of Water, "Global actors, come on!" [현장]
2022.12.09 오전 11:42
00:57
알엠(방탄소년단),"힘차게 손인사하는 친절한 월클 리더💜"l RM(BTS),"The Kindest Leader, waving his hands vigorously'" #shorts
2022.12.08 오후 10:27
00:52
제이홉(방탄소년단), "언제나 밝은 호비💜 힐링되는 출입국"l J-HOPE(BTS), "Always bright HOBI💜'" #shorts
2022.12.08 오후 09:43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