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인영기자] 'EXID' 하니가 독보적 섹시미를 과시했다. 도발적인 눈빛으로 카리스마 화보를 완성했다.

남성 스타일 매거진 GEEK는 3월호 커버걸로 나선 하니의 사진을 공개했다. '기대하지 않았던 아이돌'이라는 부제를 덧붙이며 혜성처럼 나타난 하니의 존재감을 알렸다.

'시선강탈' 섹시 컨셉이였다. 아찔한 반뼘팬츠와 완벽한 각선미로 자신의 매력을 어필했다. 짙은 메이크업과 강렬한 눈빛은 시크한 매력을 더했다.

뇌쇄적인 포즈가 돋보였다. 바이크에 몸을 기댄 채 카메라를 응시하며 터프한 여성미를 강조했다.

<사진=G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