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한 친구를 소개합니다?"

 

MBC-TV '무한도전'의 쓸친소 멤버. 하지만 써니는 결코 쓸쓸하지 않다. 밤에는 동물잠옷, 낮에는 스냅백(야구모자), 공항에선 운동화가 동행하기 때문이다.

 

'소녀시대' 써니의 리얼웨이를 정의하면, 한마디로 '꾸러기'다. 혼자만 개성 넘치는 '꾸러기템'을 고집, 다른 멤버들과 상반된 분위기를 낸다.

 

일례로 윤아나 수영이 여성미 혹은 섹시미에 집중한다면, 써니는 귀요미에 집중한다. 컬러풀한 스냅백, 화려한 프린트 의상, 데님과 운동화로 캐주얼룩을 완성한다.

 

쓸쓸한 써니를 결코 쓸쓸하지 않게 만드는 꾸러기템, 살펴봤다. 

 

 

★ 스냅백 : 꾸러기룩의 필수품

 

스냅백은 가장 강력한 꾸러기 아이템이다. 대충 걸쳐 쓰는 것 만으로 장난 많은 꼬마로 변신하기 때문이다. 써니의 짧은 금발은 컬러풀한 스냅백과 찰떡궁합이었다. 앞머리를 옆으로 넘긴 뒤 스냅백의 각도를 살짝 틀어 쓰는 것이 바로 써니표 연출법이다.

 

의상도 보조를 맞췄다. 상의는 반드시 한 치수 혹은 반 치수 큰 것을 선택했다. 이너웨어로 라운드 티셔츠를 입고 후드 집업이나 야구잠바로 힙합룩을 선보였다. 짙은 블루 데님을 매치해 활동성을 강조했다. 

 

 

★ 프린트 티셔츠 : 쉽고 간편하게~

 

프린트 티셔츠는 그 존재 하나로 스타일링이 끝난다. 써니는 독특한 프린트 의상으로 귀여운 악동 혹은 새침한 소녀 분위기를 냈다. 단순하게 프린트만 부각시키지 않았다. 한층 더 강렬한 의상이나 액세서리를 더해 자신만의 꾸러기 스타일을 구축했다.

 

유니온잭이 프린트된 슬리브리스 탑에는 블랙 스키니진을 입었다. 아찔하게 찢어진 스키니진으로 악동의 매력을 살렸다. 꽃무늬 레터링 탑에 심플한 블루 스키니진을 입었다. 때로는 짧은 핫팬츠 위에 포린트 셔츠를 매치, 섹시한 톰보이의 매력도 살렸다.

 

 

★ 운동화 : 꼬꼬마의 반전템

 

아담 스타에게 없어서는 안될 필수템은 킬힐이다. 높은 굽이 작은 키를 보완해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써니는 과감하게 킬힐을 벗었다. 대신 금기(?)시되는 운동화를 선택했다. 굽없는 평평한 것부터 하이탑 슈즈까지 다양한 디자인으로 꾸러기 패션을 완성했다.

 

운동화 중에서는 지드래곤과 데프콘이 아끼는 조던을 즐겨 신는다. 미니 스커트 혹은 핫팬츠와 매치하는 건 특이하다. 심플한 것보다 컬러풀한 스타일을 즐긴다. 골드로 트리밍된 슈즈를 신기도 하고, 형광 혹은 파스텔 컬러의 끈으로 깜찍한 느낌도 낸다.

 

★  꾸러기 패션 Best 3

 

 

▶ 대표적인 꾸러기룩이다. 야구점퍼와 데님, 스냅백으로 꾸러기 패션을 완성했다. 포인트는 형광색 티셔츠와 네온색 신발끈. 걸그룹 소녀의 힙합 변신이다.

 

 

▶ 꾸러기룩도 충분히 여성스러울 수 있다. '샤넬' 한정판 화이트 티셔츠에 컬러감이 돋보이는 숏츠를 매치한 것. 여기에 공항패션의 잇백인 '리누이' 백팩을 토트백처럼 들었다.

 

 

▶ 짙은 와인색 스키니진 위에 타이트한 화이트 꽈배기 니트를 입었다. 카라가 없는 베이지색 라이더 재킷을 매치해 목선을 강조했다. 하지만 마무리는 역시 하이탑 운동화다.

 

글=송은주기자(Dispatch)
사진=Dispatch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