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디패Go] "이래서, 런던도 빠졌다"…아이브, 팝 성지의 증명

아이브가

영국에 정식 데뷔했습니다.

런던을

제대로 흔들어버렸죠.

"This is what IVE have"

[Dispatch | 런던(영국)=구민지기자] '디스패치'가 아이브의 영국 데뷔를 함께했습니다. 지난달 17일(한국시간) 런던 오투 아레나에서 '쇼 왓 아이 해브'를 열었습니다.

팝의 본고장을 K팝으로 물들였습니다. 150분을 라이브로 채웠는데요. 계속되는 동선 변경, 파워풀한 안무에도 흔들림은 없었습니다. 더욱 성장한 실력으로 압도했죠.

아이브의 진정한 매력도 드러났습니다. 히트곡 가수답게, 떼창을 이끌었는데요. 영국인들도 한글 가사를 완벽하게 소화했습니다. 심지어, 댄스 커버까지 성공했습니다.

관객들과 함께 즐기는 콘서트였습니다. 런던 다이브는 노래 전주만 흘러도, 몸을 들썩이며 즐겼는데요. 객석에서 서로에게 박수를 보낼 정도로 장관이 펼쳐졌습니다.

공연 내내 귀가 아플 정도의 비명이 터졌는데요. 아이브는 다이브와 소통하며 이끌었습니다. "이래서 아이브, 아이브 하는구나" 느낄 수 있었죠. 당시 현장을 전합니다.

"지금부터 아이브의 매력에 다이브 해 보시길 바랍니다. Let's Dive!" (아이브)

아이브는 런던 데뷔를 앞두고 들떠 있었는데요.

리허설부터 라이브로 찢고

애교로

다이브 정조준

"저 자두 머리도 했다구용~" (레이 실제 멘트)

아이브가 다이브를 만날 준비를 마쳤습니다. 이날 오투 아레나는 빈 객석 없이 꽉 찼는데요. 멤버들이 무대에 오르기 전부터 열기가 가득했죠. 관객들은 굿즈를 꼭 쥐고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오프닝

"우리 다이브" (리즈)

"오래 기다렸죠?" (장원영)

"아이브가 어떤 팀인지 보여드리겠습니다."

본격적인 무대가 시작됐습니다. 아이브의 명성을 몸소 느낄 수 있었습니다. 데뷔곡(일레븐)부터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했었는데요. 영국 팬들도 모든 곡을 완벽하게 따라 불렀습니다.

아이브가 노래하면

관객 떼창

아이브가 춤추면

칼군무가 뒤따랐습니다.

"다이브, 최고야" (이서)

진정한 히트곡 메들리였습니다. 특히, 후반부엔 관객들의 목이 쉬었다고 호소할 정도였는데요. '아센디오', '러브 다이브', '키치', '배디', '애프터 라이크', '해야'를 몰아쳤습니다. 잠시도 쉴 틈이 없었습니다.

"한 입에 널 삼킬테야 ♪" (아이브 선창)

"♬~ 뜨겁게 떠오르는 해야" (다이브 후창)

"별안간 홀린 그 순간 " (리즈)

아이브+다이브

"넌 내게로, 난 네게로 ♬" (장원영, 레이)

찰떡 호흡

'애프터 라이크' 역시

완벽 소화

아이브를 보는 다이브는?

꿀 뚝뚝.gif

분위기는 갈수록 뜨거워졌는데요. 아이브의 유닛 무대도 환호를 이끌었습니다. 먼저, 헤헤즈부터 소개합니다. 리더 안유진과 막내 이서 조합인데요. 깜찍함+걸크러쉬를 동시에 선보였습니다.

"더 귀여워지는 유진이와 더 멋있어지는 이서의 시간"

"막내의 어린 이미지를 찢고, 카리스마를 보여드릴 수 있어 좋았어요." (이서)

안댕댕 모먼트 (안유진)

다음은 감성즈(가을+레이)입니다. 걸리쉬, 힙합, 러블리를 다 잡았습니다. 두 사람은 "유닛 무대에 저희 의견을 가득 담았다"고 알렸는데요. 엄청난 호흡을 자랑했습니다.

가을 선배의 매력적 보이스

"오늘 밤이 예쁜 시간으로 남길 바라요." (레이)

美친 비주얼 조합, 영리즈는 엄청난 하모니를 완성했습니다. 꽃밭에서 '리얼리티'를 열창했는데요. 관객들의 눈엔 감동이 가득했죠. 아이해봉을 좌우로 흔들며 감상했습니다.

음색 요정과 (리즈)

"영화 같은 무대" (장원영)

아이브의 가장 큰 매력은, 소통하는 그룹이라는 것인데요. 콘서트에서도 빛을 발했습니다. 영어로 대화를 나누고, 영국 노래도 선물했습니다. 팬들과 함께 꽁냥꽁냥 장난을 치기도 했죠.

다이브 향한 손짓

아이컨택

"이러니 안 좋아할 수가 있나요?"

"한글까지 마스터 했어요"

아쉽게도 아이브가 준비한 모든 무대는 끝이 났는데요. 영국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앵콜 요청이 이어졌습니다. 관객들이 아이브의 곡에 맞춰 춤을 추기 시작했는데요. 화면에 잡힐 때마다, 완벽한 댄스 실력을 자랑했습니다.

"다이브가 가진 걸 보여줄 준비됐나요?"

(Are you ready to show what you have?)

아이브의 물음에 대한 다이브의 대답입니다.

제대로 춤판이 벌어졌습니다.

안 떠오르면 큰일 날 것 같은 '해야'

다이브의 애타는 부름에 아이브가 다시 무대에 올랐습니다. 멤버들의 얼굴에서 미소가 떠나지 않았는데요. 눈은 환하게 웃고 있었습니다. 2시간 넘게 노래했다는 게 믿기지 않았습니다. 흔들림 없는 가창력을 선보였죠.

"다이브~ 같이 놀자!" (안유진)

"팬들이 부르면, 달려가야죠" (리즈)

다이브를 향한 사랑, 선물은 끝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이브는 끝나지 않는 앵콜을 선사했는데요. '올 나이트'를 무한 반복했습니다. 마지막인 것처럼 다이브를 속인 뒤, 계속해서 돌출 무대로 나갔습니다.

"끝난 줄 알았죠?" (장원영)

"Dive, One more time!" (리즈)

다 함께 즐기는 축제였습니다. 아이브의 무한 '올 나이트'에 관객들은 비명을 질렀는데요. "이런 공연은 처음"이라며 감탄했습니다. 경호원들까지 들썩일 정도였죠. 모두가 만족한 공연이었습니다.

그리고, 다이브를 위한 마지막 선물입니다. 아이브가 라이브에서 직접 예고했었죠? 런던에서도 특별한 콜라보를 완성했는데요. 폰카 버전+맛보기 한 장으로 스포일러 합니다.

고화질 기다려주세요!

"곧 만나요, 우리" (안녕즈)

<사진 | 런던(영국)=송효진·정영우기자(Dispatch)>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가려도 예쁨"…아이유, 달콤한 눈인사
2024.07.13
[현장포토]
"사랑이 넘친다"…아이유, 러블리 손인사
2024.07.13
[현장포토]
"비율이 너무해"…성찬, 우월한 피지컬
2024.07.13
[현장포토]
"두근두근 설렘"…은석, 따뜻한 눈맞춤
2024.07.13
[현장포토]
"만화 찢고 나왔어"…앤톤, 로맨틱 비주얼
2024.07.13
[현장포토]
"여심을 녹인다"…원빈, 공항의 힙스터
2024.07.13
more photos
VIDEOS
05:18
제로베이스원, "해피 태래's DAY! 잘생김 가득 출국길" l ZB1, "Happy TaeRae's DAY! So handsome on departure way" [공항]
2024.07.13 오후 07:24
00:00
라이즈, "인천국제공항 출국" l RIIZE, "ICN INT Airport Departure" [공항]
2024.07.13 오후 05:52
29:21
[LIVE] 라이즈, "인천국제공항 출국" l RIIZE, "ICN INT Airport Departure" [공항]
2024.07.13 오후 05:48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