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D-eye] "변우석 UP GO 김혜윤"…'선업튀', 마땅한 박수

[Dispatch=정태윤기자] "그 남잔 사랑했던 여자의 모든 걸 잊고 그렇게 사는 건가요? 새드엔딩이네."

과거를 바꾸고 또 바꿔도, 목숨 대신 사랑을 선택했을 때. '선재앓이'는 시작됐다. 죽음 대신 사랑을 택하는 남자주인공. 드라마지만, 너무 드라마다.

그 지고지순한 순애보를 납득하게 한 건, 변우석의 힘이었다. 그는 tvN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 연출 윤종호·김태엽)의 신의 한 수였다.

'류선재'는 쉽지 않은 캐릭터였다. 10~30대까지 홀로 소화해야 했다. 노래와 수영도 필수 요소. 부담이 큰 역할이었다. 실제로, 많은 배우가 고사했다.

캐스팅 난항에 제작까지 밀렸다. 그때, 변우석이 나타났다. 청춘 로맨스에 어울리는 풋풋한 페이스, 수영 선수에 견줄 만한 피지컬, 게다가 보컬까지 됐다.

그의 청춘물은, 이미 본 적 있다. 영화 '소울메이트'와 넷플릭스 '20세기 소녀' 등. 10대 후반, 교복을 입고 누군가의 첫사랑으로 등장했었다.

그러나 '변우석' 석 자를 각인시키지는 못했다. 이번엔 달랐다. 변우석은 제 옷을 입은 듯 선재, 그 자체가 됐다. 본명을 잃고 '선재'로 불릴 정도.

표현에 서툰 10대 청소년이었다가, 풋풋한 사랑을 시작한 20대 청년으로 성장했다. 그리고 30대 성숙미까지. 각기 다른 얼굴로 표현했다.

(솔직히) 엄청난 연기 스킬이 있는 배우는 아니다. 그래서 통했다. 선재의 순수한 사랑을 때 묻지 않게 전달하며 풋풋한 첫사랑의 감정을 전달했다.

마지막 회에선 애틋한 감정선으로 호평받았다. 새드엔딩이 운명이었던 솔선(솔+선재)커플의 결말. 해피엔딩을 위해선, 판타지보다 더 판타지적인 요소가 필요했다.

선재는 타임슬랩으로 바뀐 모든 기억을 되찾게 된다. 흐릿했던 추억이 주마등처럼 지나가며 선명하게 새겨졌다. 혼란스러운 감정을 밀도 있게 표현했다.

솔을 바라보는 눈빛, 부르는 목소리, 섬세하게 반응하는 표정….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기에 충분했다. 극 중 톱스타였듯, 현실에서도 '신드롬'을 일으켰다. 각 업계에선 "변우석 업고 튀어!'를 외쳤다.

변우석 신드롬이 가능했던 건, 김혜윤(임솔 역)이 있었기 때문. 변우석이 제 옷을 입었다면, 김혜윤은 '착붙'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이시은 작가는 집필 할 때 김혜윤을 주인공으로 염두에 두고 썼다.

그 덕분일까. 김혜윤은 날아다니다 못해, 선재 업고 하드캐리를 담당했다. 솔은 모든의 기억을 가진 유일한 인물로 극을 이끌어야 했다.

과거를 오가는 판타지 소재. 다소 허무맹랑할 수 있다. 설득력을 더하는 것도 김혜윤의 몫이었다. 단언컨대, 연기로 해냈다.

다소 떨어지는 개연성에도 딴생각하지 않고 몰입하게 했다. 웃을 땐 웃고, 울 땐 울게 만들었다. 한마디로 군더더기 없는 연기였다.

과거를 바꾸기 전과 후의 10~30대까지. 최소 6가지 버전의 연기도 필요했다. 10대 때는 밝고, 당차고, 러블리했다. 선재가 15년간 짝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납득하게 했다.

현재의 기억을 간직한 채 과거로 돌아갔을 땐, 또 달랐다. 능숙한 34살의 내면을 언뜻언뜻 내비치면서도, 풋풋한 소녀의 감성을 잃지 않았다.

20살엔 사랑에 빠져 설렘 가득했다. 30대는 빛을 잃은 얼굴. 모든 비밀을 홀로 끌어안은 채 사랑을 포기한, 처연한 모습을 보여줬다.

가장 인상적인 연기는 "선재야"를 외칠 때였다. 부를 때마다 다양한 감정이 느껴졌다. 한 마디에 사랑, 그리움, 걱정, 애달픔 등 복잡한 감정을 담았다. 김혜윤이 아니면 선재도 없었다.

이시은 작가가 쓰지 않았다면, 김혜윤도 없었다. 그는 웹 소설 '내일의 으뜸'을 '선재 업고 튀어'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제목부터 상당 부분 설정을 교체했다.

원작은 18세와 23세를 오간다면, 드라마는 19세와 34세를 뛰어넘는다. 극명한 세대 차이를 두며 2008년 그때 그 시절 감성을 살려 묘미를 더했다.

윤하 '우산'(2008년), 러브홀릭의 '러브홀릭'(2003년), 브라운 아이즈의 '점점'(2002년) 등을 BGM으로 선택해 반가움을 더했다. 특히 김형중의 '그랬나봐'(2003년)는 21년만에 차트를 역주행했다.

이 작가는 "남자 짝사랑 노래를 수없이 찾아봤다. '그랬나봐'는 선재가 솔을 좋아하는 마음을 가사 전체에 그대로 옮겨놓은 것 같은 곡"이라며 "선재의 감정신을 쓸 때마다 들었다"고 후문을 전했다.

이 밖에 완벽한 고증으로 2008년을 응답하게 했다. UCC, 캔모아, 초코송이 머리, 싸이월드, 폴더폰, 비디오 가게, 짧게 줄인 교복 패션 등 복고 코드로 반가움을 더했다.

여기에 쌍방 구원 서사도 첨가했다. 2회 엔딩, 선재와 솔이 15년간 서로를 짝사랑하고 있었다는 반전을 오픈했다. 두 사람의 운명적인 러브라인에 설득력을 쌓았다.

모두에게 박수를 쳐 마땅했다. 좋은 원작, 훌륭한 각색,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은 배우들까지. 완벽했다. 결말도 꽉 닫힌 해피엔딩.

극 중 "기억은 사라지는 게 아니라 영혼에 스민다"는 대사를 빌린다. 드라마는 끝났지만, '선업튀'의 기억은 사라지지 않고 스밀 것이다.

<사진출처=tvN>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눈빛으로 올킬"…니키, 강렬 카리스마
2024.06.22
[현장포토]
"당기면, 러블리"…제이크, 스윗한 볼하트
2024.06.22
[현장포토]
"조각으로 빚었다"…제이, CG 비주얼
2024.06.22
[현장포토]
"여심이 폭발한다"…희승, 설레는 눈맞춤
2024.06.22
[현장포토]
"멋짐이 흐른다"…선우, 순정만화 소년
2024.06.22
[현장포토]
"잘생김 한도초과"…정원, 여심 스틸러
2024.06.22
more photos
VIDEOS
07:06
[DICON] 귀엽고 쬐끄만 강아지로 태어날 것 같아🐾 | IVE’s Lucky card 💌
2024.06.23 오후 12:00
05:47
[DICON] 우리 멤버들이 서로에게 부적인 거 같애♡ | IVE’s Lucky card 💌
2024.06.22 오후 12:00
05:33
[DICON] 항상 서로의 편이 되어주자고 하는데! | IVE’s Lucky card 💌
2024.06.21 오후 06:00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