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전날까지 음악작업 했는데"…신사동 호랭이, 23일 사망 발견

[Dispatch=김다은기자] "전날까지 믹싱 논의했는데…" 

'프로듀서' 신사동 호랭이(이호양, 41)가 23일 오후 세상을 떠났다. 강남 작업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가요계 관계자들은 사망 소식을 믿을 수 없다는 표정. 그도 그럴 게, 고인은 사망 직전까지 아이돌 컴백 앨범 준비를 하고 있었다. 

실제로, 신사동 호랭이는 그룹 티에이엔(TAN)의 3월 컴백을 준비하고 있었다. 직접 타이틀곡을 썼고, 이미 녹음까지 마쳤다는 전언.

TAN 관계자는 '디스패치'에 "(사망) 바로 전날에도 믹싱 방향 등을 논의했다"면서 "그 열정을 알기에 이 소식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게다가, 이날은 고인이 직접 제작한 걸그룹 '트라이비'의 컴백일. 신사동 호랭이는 타이틀곡 '다이아몬드'를 작곡하는 등 앨범 전반을 지휘했다. 

트라이비 측은 "멤버들이 '뮤직뱅크' 사전 녹화를 끝내고 사망 소식을 들었다"며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 향후 일정을 취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인의 가요계 지인은 "20년 가까이 친하게 지냈다. 트라이비와 TAN 컴백을 준비하며 바쁘게 지냈다. 죽을 이유가 없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신사동호랭이는 가요계 히트 작곡가 겸 프로듀서다. '롤리 폴리', '노노노', '리멤버', '위아래', '뿜뿜'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배출했다. 

고인의 빈소는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사진=유튜브 '미친감성' 캡처, 티알엔터테인먼트, 생각엔터테인먼트>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공항이 런웨이"…해린, 인형의 걸음
2024.04.14
[현장포토]
"예쁨 한도초과"…해린, 남심 스틸러
2024.04.14
[현장포토]
"클로즈업 부른다"…·해린, 러블리 소녀
2024.04.14
[현장포토]
"시선이 멈춘다"…JD1, 공항의 힙스터
2024.04.14
[현장포토]
"눈빛으로 플러팅"…윤, 심쿵 눈맞춤
2024.04.14
[현장포토]
"바라보면 힐링"…세은, 기분좋은 미소
2024.04.14
more photos
VIDEOS
02:25
제이크·성훈(엔하이픈), "바라보면, 에너지 UP!" l JAKE·SUNGHOON(ENHYPEN), "If you look at them, energy up!" [공항]
2024.04.14 오후 07:45
02:49
차은우(아스트로), "인천국제공항 입국" l CHA EUNWOO(ASTRO), "ICN INT Airport Arrival" [공항]
2024.04.14 오후 06:27
03:19
해린(뉴진스), "매일이 리즈, 러블리 아기 냥이" l HAERIN(NewJeans), "Everyday is legendary, Lovely baby cat" [공항]
2024.04.14 오후 05:58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