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찌질한데, 계속 끌린다"…강하늘, 물오른 코미디 (30일)

[Dispatch=구민지기자] "강하늘이 저의 코미디 연기 선생님이었어요."(조민수)

배우 강하늘이 제대로 망가졌다. 찌질한 변호사로 변신했다. 잘생긴 외관을 포기했다. 공중에 몸을 던지고, 얼굴도 막 쓴다.

"이 영화의 백미는 강하늘의 짐캐리 버금가는 표정 연기다. 압권이었다"(윤경호)

강하늘이 선배들의 극찬을 한몸에 받았다.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신선한 코미디를 완성했다는 것. 추석 극장가를 정조준한다.

영화 '30일'(감독 남대중) 시사회가 18일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렸다. 강하늘, 정소민, 조민수, 김선영, 윤경호, 송해나, 엄지윤, 황세인, 남대중 감독이 참석했다.

'30일'은 코미디 영화다. 강하늘(정열 역)과 정소민(나라 역)이 동반 기억상실증에 걸리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다. 둘은 이혼하려다 기억상실에 휘말린다.

강하늘은 "시나리오부터 웃음 짓게 만들었다. '대본 참 재밌네' 했다"며 선택 계기를 밝혔다. "현장은 더 재밌었고, 편집본은 더욱더 재밌더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변호사 '정열'로 분했다. 잘생긴 외모와 지성에 더불어 찌질함까지 타고난 인물이다. 멋짐과 찌질의 공존이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맡았다.

농익은 코믹 연기를 선보인다. 극중 와이프가 뱉아낸 밥풀도 아깝다며 먹는다. 남겨진 술이 아까워서 한 방울 한 방울 잔에 채워 마신다. 찌질함의 극을 달린다.

남 감독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 데 어우러져서 코미디 유발할 배우들을 떠올렸다. 강하늘과 배우들이 몇 배 이상의 코미디를 완성시켰다"고 미소 지었다.

'30일'은 출연진들의 볼 맛 나는 케미가 돋보인다. 조민수와 김선영, 윤경호 등 베테랑 배우들이 무게감을 잡았다. 신인들의 열정까지 더해졌다.

조민수는 강하늘을 칭찬했다. "배우는 현장에서 안 좋은 얘기가 나오기도 한다. 하지만 강하늘은 매일 아침 똑같은 표정으로 웃으며 나타난다"며 말문을 열었다.

덕분에 현장이 한층 밝았다는 것. "강하늘을 본 뒤, 화가 나도 배려하게 되더라. 다 함께 가자는 분위기가 있었다. 특별한 경험이었고, 또 하나 배웠다"고 떠올렸다.

이어 "코미디는 안 해본 장르다. (다행히) 강하늘 선생님이 있었다. '저걸 저렇게 하네' 지켜봤다. 애드리브도 강하늘이 알려줘서 나온 것"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신인 배우 황세인은 "강하늘은 본인의 신이 아닌데도 남아서 모니터링을 해줬다. 피곤한 내색도 없었다. 이런 게 선한 영향력이구나 느꼈다"고 말했다.

강하늘과 정소민은 2번째 호흡을 맞춘다. 지난 2015년 영화 '스물' 이후 약 8년 만에 한 작품에서 만났다. 이들은 확실한 시너지가 있었다고 자신했다.

강하늘은 "(호흡을 맞췄다 보니) 상대 배우와 친해지는 과정이 생략됐다. 첫 촬영부터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얘기하며 편하게 찍었다"고 말했다.

정소민은 "'스물' 때 풋풋했다면, 이번엔 여유가 생긴 강하늘을 만나 좋았다. 편하게 신뢰를 쌓은 상태에서 시작할 수 있는 점이 감사했다"고 설명했다.

송해나는 "'나는 솔로' MC로서 많은 커플을 봤다. 강하늘과 정소민은 특히 잘 만난 것 같다. 저렇게 잘 싸우는 커플도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선영도 "두 사람의 티키타카가 끝장 난다. (영화) 업계를 돌아다니면서 '강하늘과 정소민의 호흡이 어마무시하다'는 얘기를 많이 할 정도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하늘은 "'30일'은 즐거운 현장에서 재밌게 촬영했다. 많은 분들이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엄지윤도 "솔직히 정말 재밌다"고 덧붙였다.

<사진=이호준기자(Dispatch)>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눈빛에 퐁당"...지훈, 입덕 모먼트
2024.02.27
[현장포토]
"마주치면, 활짝"...영재, 심쿵 손인사
2024.02.27
[현장포토]
"소년미 한가득"...경민, 풋풋한 설렘
2024.02.27
[현장포토]
"당길수록, 홀릭"...한진, 꽉 찬 잘생김
2024.02.27
[현장포토]
"이 느낌, 청춘만화"...도훈, 비주얼 천재
2024.02.27
[현장포토]
"사르르 녹는다"...신유, 설레는 하트
2024.02.27
more photos
VIDEOS
04:34
투어스, "첫 공항패션💙 이렇게 만나서 반가워~🎶" l TWS, "Oh Mymy💙, Holic by their refreshing charm" [공항]
2024.02.27 오후 02:38
10:34
[LIVE] 투어스, "첫 공항패션, 이렇게 만나서 반가워🎶" l TWS, "First Airport Departure" [공항]
2024.02.27 오후 02:20
02:55
아일릿, "데뷔 전, 파리 패션위크 초청 받았다" l I'LL-IT, "Before debut, they're invited to Paris Fashion Week" [현장]
2024.02.27 오전 10:54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