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태윤기자] 배우 조우진, 정경호, 박지환, 이규형, 오달수가 코믹 액션물로 만난다. 

영화 ‘보스’(감독 라희찬, 가제) 측이 25일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돌입, 내년 상반기 촬영에 들어간다. 

‘보스’는 코믹 액션 장르다. 용두시 최대조직 ‘식구파’의 차기 보스 선출을 앞두고 각자의 꿈을 위해 서로에게 보스 자리를 양보하는 조직원들의 필사적인 대결을 그린다. 

먼저 조우진은 조직의 넘버2 ‘순태’로 분한다. 순태는 조직의 보스 대신 중국집 프랜차이즈로 성공하고 싶은 인물이다. 극의 중심을 잡는다. 

정경호는 차기 보스 후보 ‘강표’ 역을 맡는다. 강표는 식구파 창립자의 외손자다. 조직을 위해 배신자를 처리하고 10년간의 감방 생활까지 마쳤다. 

박지환은 3인의 보스 후보 중 마지막인 ‘판호’를 소화한다. 판호는 그 누구보다 보스를 향한 열망과 집념이 강하다. 그러나 단순 무식함이라는 난관을 넘지 못한다. 

이규형은 순태의 오른팔 ‘태규’로 변신한다. 순태가 운영하는 중국집에서 10년째 배달부로 일하고 있다. 허당미 넘치는 캐릭터. 

이밖에 오달수가 ‘인술’을 담당한다. 인술은 조직의 브레인이자 실세다. 황우슬혜는 순태의 아내 ‘지영’을 표현한다. 정유진은 ‘연임’으로 출연, 강표와 러브 라인을 펼친다. 

주연부터 조연까지 충무로 대세들을 모았다. 제작진은 “명품 배우들의 코믹 연기와 대체 불가 케미스트리로 강력한 웃음 폭탄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차기 보스 자리를 두고 벌어지는 다채로운 캐릭터의 이야기를 그린다. 흥미롭고 몰입감 있게 펼쳐질 예정”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사진제공=각 소속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