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배우 주지훈이 검사로 위장한 흥신소 사장으로 분한다.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 측이 25일 스틸을 공개했다. 주지훈이 검사실에 앉아 무언가를 받아적었다. 알 수 없는 표정이었다. 

‘젠틀맨’은 범죄 오락 영화다. 흥신소 사장 ‘지현수’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나쁜 놈들을 쫓는 이야기다.

주지훈이 지현수를 연기한다. 의뢰받은 사건은 100% 처리하는 흥신소 사장이다. 

지현수는 잃어버린 강아지를 찾아 달라는 의뢰인과 함께 어느 펜션에서 괴한의 습격을 받아 쓰러진다. 일어나보니 의뢰인을 납치한 용의자가 되어있다. 

그는 납치 사건의 누명을 벗기 위해 검사로 위장한다. 실종된 의뢰인을 찾아 나서기 시작한다. 

사건을 파헤칠수록 추악한 범죄가 드러난다. 주지훈이 무소불위의 나쁜 놈들을 유쾌통쾌하게 응징한다.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전할 예정이다. 

김경원 감독은 “시나리오를 집필할 때부터 주지훈을 생각했다”고 그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관계자는 “주지훈이 능글맞으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를 맞춤옷을 입은듯 완벽하게 소화해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젠틀맨’은 다음 달 28일 개봉한다.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 등이 출연한다.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