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로비 콜트레인, 14일 별세…"Rest In Peace, 해그리드 아저씨"
by. 김지호


[Dispatch=김지호기자] 영국 배우 로비 콜트레인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72세.

'AP통신'과 'BBC' 등이 14일(이하 현지시간) "콜트레인이 스코틀랜드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비보를 전했다. 그는 약 2년 전부터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진다.

고인은 생전 '해리 포터'의 루비우스 해그리드를 연기했다. 해그리드는 마법 학교 호그와트의 숲을 지키는 혼혈 거인. 해리 포터(다니엘 래드클리프 분)의 든든한 조력자로 사랑 받았다.

'해리 포터'의 작가 조앤 롤링은 트위터에 "다시는 로비와 같은 사람을 만날 수 없을 것"이라며 "고인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재능이 있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롤링은 "그를 알고, 그와 함께 일하고, 그와 함께 웃을 수 있어서 정말 행운이었다"며 "그의 가족, 무엇보다도 그의 자녀들에게 내 사랑과 깊은 애도를 보낸다"고 추모했다. 

래드클리프도 성명을 내고 "고인은 내가 만난 가장 재밌는 사람 중 한 사람이었다"며 "촬영장에서 어린 시절의 우리를 끊임없이 웃게 해줬다"고 애도했다. 

그는 "콜트레인을 만나고, 함께 일할 수 있어서 정말 행운이었다. 그가 세상을 떠나 너무 슬프다"며 "콜트레인은 놀라운 배우였고, 사랑스러운 사람이었다"고 슬퍼했다. 

엠마 왓슨(헤르미온느 역)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로비는 가장 재미있는 삼촌이었다"며 "무엇보다 나를 깊이 배려해줬고, 공감해줬다"고 적었다.

왓슨은 고인에게 "당신을 정말 존경한다. 당신의 따뜻함, 웃음, 그리고 포옹이 정말 그리울 것"이라며 "당신은 우리를 가족으로 만들어줬다. 나는 그것을 안다"고 메시지를 띄웠다. 

보니 라이트(지니 위즐리 역)도 "로비 콜트레인의 사망 소식이 너무나 가슴 아프다. 해그리드는 제가 제일 좋아하는 캐릭터였다"며 "로비가 보고 싶다"고 추모했다. 

로비 콜트레인의 에이전트는 "고인은 해그리드 역으로 가장 잘 기억될 것"이라며 "전 세계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기쁨을 가져다줬다. 20년 넘게 매주 팬 레터도 받았다"고 발표했다.  

로비 콜트레인은 생전 '007 시리즈'의 '골든 아이'(1995년)와 '언리미티드'(1999년)에 출연했다. 1990년대 영국 인기 드라마 '크래커'에서도 주인공으로 활약했다. 

지난 1994~1996년, 3회에 걸쳐 영국 아카데미 TV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올해는 다큐멘터리 영화 '해리 포터 20주년 기념 : 리턴 투 호그와트'로 대중을 만났다. 

<사진출처=조앤 롤링 트위터, '해리 포터' 스틸>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수줍게 빼꼼"...하니, 본능적 귀요미
2022.12.09
[현장포토]
"수줍게 등장"...하니, 숙녀의 분위기
2022.12.09
[현장포토]
"하트에 심쿵"...하니, 반짝이는 애교
2022.12.09
[현장포토]
"인사도, 헐리우드"…샘 워딩턴, 신사의 매너
2022.12.09
[현장포토]
"어나더 클래스"…조 샐다나, 완벽한 라인
2022.12.09
[현장포토]
"반가워요, 한국!"…시고니 위버, 해맑은 인사
2022.12.09
more photos
VIDEOS
00:57
알엠(방탄소년단),"힘차게 손인사하는 친절한 월클 리더💜"l RM(BTS),"The Kindest Leader, waving his hands vigorously'" #shorts
2022.12.08 오후 10:27
00:52
제이홉(방탄소년단), "언제나 밝은 호비💜 힐링되는 출입국"l J-HOPE(BTS), "Always bright HOBI💜'" #shorts
2022.12.08 오후 09:43
01:43
위하준, “올 블랙의 정석”l Wi HaJun, “The Essence of All Black" [현장]
2022.12.08 오후 08:43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