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하균, 한지민이 완벽한 케미를 자랑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2022) 초청작 '욘더' 오픈 토크가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렸다.

신하균과 한지민은 어깨동무와 달달한 미소로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작 이란 영화 하디 모하게흐 감독의 '바람의 향기' 상영을 시작으로, 오는 14일까지 열흘 동안 이어진다. 전세계 71개국에서 243편의 영화가 초청, 7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코로나19 여파로 제대로 열리지 못했던 모든 대면 행사 역시 정상화할 예정이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