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 | 부산=정태윤기자]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감독님 편입니다.” (정해인)

미이케 타카시 감독에게 ‘커넥트’는 도전이었다. 첫 OTT 진출, 첫 한국 작품 연출, 그런데 코로나19까지…. 불안함 속에 힘이 된 건, 정해인의 말 한마디였다. 

“팬데믹을 비롯해 여러가지 상황으로 불안감이 컸어요. 정해인 배우가 제게 ‘100% 신뢰한다’고 말해 큰 힘을 얻었죠.”(미이케 타카시)

정해인이 7일 부산 해운대구 그랜드 조선에서 열린 디즈니+ 새 시리즈 ‘커넥트’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고경표, 김혜준, 미이케 타카시 감독도 자리했다.

‘커넥트’는 방대한 세계관을 다룬다.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에 대한 이야기다.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기며 시작된다.

그의 눈은 극악무도한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된다. 동수가 이를 알게 된다. 빼앗긴 눈을 되찾기 위해 지독한 추적극을 펼친다.

공개 전부터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커넥트’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온 스크린’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해당 부문은 그 해 최신 시리즈 화제작을 프리미어 상영으로 선보인다. 

정해인은 “‘커넥트’로 BIFF에 온 것 자체로 가슴 벅차다”며 “직접 관객분들과 마주할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해인이 ‘동수’ 역을 맡았다.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했다. 한쪽 눈을 잃은 채 연쇄살인마를 추적한다. 

촬영 내내 한쪽 눈을 가린 채 연기했다. 때문에 고충도 있었다. 그는 “안대를 쓰고 연기를 하니까 시력이 떨어졌다. 시간이 흐르면 어지럽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액션신을 소화할 때 어려움이 컸다. 정해인은 “액션을 해야 되는데, 거리감이 느껴지지 않았다”며 “위험한 순간이 몇 번 있었다. 리허설을 많이 해보면서 신을 소화했다”고 떠올렸다. 

정해인은 주연 배우로서 현장 구석구석을 챙겼다. 미이케 감독은 “정해인은 작품에 굉장히 헌신적이다. 자신이 빛나려 하지 않고 뒤에서 받치려 했다”고 칭찬했다. 

이어 “정해인은 ‘작품을 다 같이 만든다’는 분위기를 마음으로 느끼게 한다”며 “그가 현장에 오면 안심이 됐다. 정말 큰 힘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미이케 감독은 일본 장르 영화의 거장이다. 국내에선 ‘착신아리’(2004년), ‘신이 말하는 대로’(2015년) 등으로 이름을 알렸다. 

30년 차 베테랑 감독에게도 ‘커넥트’는 쉽지 않았다. 촬영 시기, 코로나19에 직면한 것. 비자 문제로 배우들과의 미팅부터 막혔다. 

미이케 감독은 “처음으로 도전하는 게 많았다. OTT 플랫폼도 처음이고, 한국 작품 연출도 첫 경험이었다. 그런데 코로나19가 터졌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비자 문제 때문에 한국에 못 들어갔어요. 배우들과도 화상으로 미팅을 했죠. 촬영지도 영상으로 보면서 조율했습니다.”(미이케 타카시)

여러 불안한 상황 속에서 힘이 됐던 건, 정해인의 한 마디였다. 그는 미이케 감독에게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감독님 편이다. 감독님 마음대로 해달라”고 응원했다. 

미이케 감독은 “덕분에 일본에서 촬영할 때보다 더 스트레스 없이 작품을 끝냈다”며 “‘커넥트’는 기적으로 만들어낸 작품”이라고 전했다. 

정해인은 “나라와 언어의 장벽이 크게 중요하지 않다는 걸 느꼈다”며 “감독님과 눈빛과 바디랭귀지로 커뮤니케이션을 많이 했다. 그것만으로도 교류를 느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감독님과 작품 하면서 놀라운 경험을 많이 했습니다. 감독님 머릿속에는 명확한 방향성이 있었어요. 불필요한 건 과감히 커트하셨죠. 집중할 장면에 몰입할 수 있게 도와주셨습니다.”(정해인)

미이케 감독은 액션 시연도 직접 했다. 정해인은 “액션신이 많았는데, 디렉팅을 직접 보여주셨다. 감독님이 하시는 액션 제스처에서 팁을 많이 얻었다”고 말했다. 

‘커넥트’의 관전 포인트는 뭘까. 김혜준(이랑 역)은 “세계관이 굉장히 독특하다. 여기에 감독님의 스타일리쉬한 연출 방식이 합쳐졌다. 한국에서 보지 못한 새로운 장르를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정해인은 “BIFF에서 오프라인으로 관객을 만나는 것 만으로도 기쁘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기적으로 만든 작품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한편 ‘커넥트’는 오는 12월 디즈니+에서 공개된다. 

<사진=송효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