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배우 송혜교와 한소희가 이응복 감독 새 시리즈물 출연을 조율 중이다.

'UAA' 측은 29일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송혜교가 새 드라마 '자백의 대가' 출연을 제안받았다. 현재 출연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9아토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이날 "한소희가 '자백의 대가' 출연 제안을 받은 것은 맞다. 검토 중인 작품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자백의 대가'는 살인사건을 둘러싼 두 여성의 핏빛 연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미스터 선샤인', '스위트홈’, '지리산' 등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벌써부터 반응이 뜨겁다. 그도 그럴 게, 송혜교와 이응복 감독은 2번째 만남이다. 지난 2016년 '태양의 후예'로 호흡을 맞췄다.

한편 송혜교는 김은숙 작가 신작 출연을 확정했다. '더 글로리' 주인공 '문동은' 역을 맡았다. 한소희는 '경성 크리처' 촬영에 한창이다. 토두꾼 '윤채옥'으로 분한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