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안나를 만나기까지, D-1”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인기가 공개 전부터 뜨겁다. 쿠팡플레이 측은 23일 ‘안나’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한 여자의 이야기다. 수지가 ‘안나’를 연기한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몰입도 높은 강렬한 스토리다. ‘안나’는 정한아 작가의 장편소설 ‘친밀한 이방인‘을 원작으로 한다. ‘리플리 증후군’이라는 소재를 접목시켰다. 

단연 수지의 연기 변신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계자는 “수지가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안나’가 된 ‘유미’의 드라마틱한 인생을 그릴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밀도 높은 감정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한 여자가 겪는 복잡다단한 심리 변화는 물론 표정, 말투, 의상, 헤어스타일 등 다채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뜨거운 연기 시너지도 관전 포인트다. 수지 외에도 정은채(현주 역), 김준한(지훈 역), 박예영(지원 역) 등이 함께 완벽한 호흡을 빚어낼 예정이다.  

한편 ‘안나’는 오는 24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쿠팡플레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쿠팡플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