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태윤기자] “서울 토박이 수의사와 시골 파출소 순경의 전원 로맨스”

조이가 차세대 로코퀸에 도전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측은 26일 “조이가 카카오 TV 새 드라마 ‘어쩌다 전원일기’(극본 백은경, 연출 권석장)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어쩌다 전원일기’는 전원 로맨스 드라마다. 시골 마을 희동리에 살게 된 서울 도박이 수의사와 시골 파출소 순경의 이야기를 담았다.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두 사람은 서로의 아픔을 보듬으며 마음을 키워가는 힐링 스토리를 그린다. 마을 사람의 희로애락으로 감동과 웃음도 더한다.

조이가 파출소 순경 ‘안자영’을 연기한다. 자영은 넉살과 사회성이 좋은 희동리의 ‘인싸’다. 마을에 갑자기 등장한 한지율을 만나 새로운 감정을 느끼게 된다. 

추영우가 수의사 ‘한지율’로 분한다. 지율은 다른 사람에게 관심이 없고 자기 일만 하는 서울 토박이다. 자영과 유쾌한 로맨스를 선사할 계획이다. 

권석장 PD가 연출을 맡았다.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MBC-TV ‘미스코리아’, ‘파스타’ 등을 담당했다. 특유의 재치와 따뜻함으로 힐링 드라마를 선보인 바 있다.

조이는 “평소 존경하던 PD님과 작업을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며 “드라마 제목처럼 시청자분들께 어쩌다 우연히 발견한 쉼터가 되고 위로를 드렸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어쩌다 전원일기’는 총 12부작이다. 매회 30분 안팎의 미드폼 드라마로 제작된다. 올 하반기 시청자들을 만난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