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박훈정 감독이 또 한 번의 신드롬을 예고했다. '마녀' 후속편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 '마녀 파트 투. 디 아더 원'(이하 '마녀2') 제작보고회가 24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박훈정 감독, 신시아, 박은빈, 조민수, 서은수, 진구, 성유빈 등이 참석했다.

‘마녀2'는 '마녀'(2018년)의 후속편이다. 초능력을 가진 소녀가 비밀 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는다. 이 소녀가 세상으로 나오고, 세력들이 그녀를 쫓는 이야기다.

박훈정 감독은 "여러 상황들 때문에 '마녀2'가 나오기까지 4년이 걸렸다"며 "그런데 아직 전체 스토리 중 10분의 1도 안 꺼낸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마녀'는 폭발적인 액션과 마블 세계관 못지 않은 스토리로 인기를 모았다. '마녀2'는 한층 확장된 세계관을 선보인다. 액션 역시 더욱 강렬해졌다.

박 감독은 "1편은 한정된 공간에서 (액션이) 나왔다"며 "마녀2는 펼쳐진 공간에서의 액션이다. 많이 연구했고, 배우들도 고생이 컸다"고 예고했다.

첫 '마녀'는 김다미(구자윤 역)였다. 앳된 얼굴로 어마어마한 괴력을 발산했다. 두 번째 '마녀'는 신인 배우 신시아가 맡았다. 1,408:1의 경쟁률을 뚫고 '마녀2'의 주인공이 됐다.

신시아는 “처음엔 진찌 믿기지가 않았다. 얼떨떨했다"며 "(소감을) 질문해주시니 실감이 난다. 정말 행복했고, 영광이었다"고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그가 맡은 '소녀'는 독특한 캐릭터다. 비밀연구소 '아크'에서 깨어나 세상 밖으로 나온다. 신시아는 "모든 것이 처음이라 순수함을 지닌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마녀'의 구자윤과 차이점에 대해서도 짚었다. 신시아는 "구자윤은 감정 표현에 익숙하다. 반면 소녀는 사회적 경험이 부족해 (표현에) 미숙하다"고 설명했다.

물론 부담감도 있었다. "전작 팬의 입장에서, (김)다미 언니가 정말 연기를 잘 해주셨다. 부담이 많이 됐다"며 "책임감을 갖고 원작에 누를 끼치지 말자는 마음으로 촬영했다"고 말했다.

김다미에게서 조언도 받았다. 신시아는 "다미 언니가 맛있는 것도 사주고, '너 잘하고 있다'고 말해주셨다"며 "위로가 됐다. 마음이 편해지고 용기를 얻게 됐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액션도 기대 거리다. 신시아는 "소녀는 (연구소의) 실험체 중 가장 강력한 존재"라며 "인간이 가진 신체적 한계를 뛰어넘는 많은 능력들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맨몸 액션, 와이어 액션 등을 주로 선보였다. "실제로 초능력을 갖고 있지 않기에 최대한 상상력을 동원했다"며 "마블 히어로 영화도 주로 참고했다"고 알렸다.

박은빈도 '마녀' 세계관에 합류했다. 그는 극중 '경희' 캐릭터를 소화한다. 비범한 '소녀'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호의를 베푸는 인물이다.

박은빈은 "관객 입장에서 시나리오를 보고 놀랐다. 이렇게 세계관이 확장될 거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고 감탄하며 "실제로 어떻게 (영화가) 나올지 너무 궁금하다"고 미소지었다.

그 외에도 개성 있는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전편에 등장했던 조민수가 재출연한다. 서은수, 진구, 이종석 등도 '마녀2'에서 만날 수 있다. '소녀'를 만들고 쫓는 인물들로 분한다.

마지막으로 박훈정 감독은 "영화를 극장에서 다시 볼 수 있는 것 만으로도 너무 좋다. 저도 '마녀2'를 빨리 보러가고 싶다. 감사하다”고 기대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