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태윤기자] “수지와 로맨스물로 만날까?”

배우 양세종이 복귀를 고심하고 있다.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디스패치’와의 전화 통화에서 “양세종이 넷플릭스 ‘이두나!’(연출 이정효)를 제안받고 긍정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두나!’는 민송아 작가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은퇴한 아이돌 이두나와 대학교 1학년 이원준의 로맨스 드라마다. 두 사람이 같은 셰어하우스에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양세종은 ‘이원준’을 제안받았다. 원준은 평범한 대학생이다. 셰어하우스에서 두나를 만나게 되면서 가까운 사이로 발전한다. 

수지가 여자주인공 ‘이두나’ 물망에 올랐다. 두나는 완벽한 미모를 가진 걸그룹 멤버. 돌연 은퇴를 선언하고 대학교 연극영화과에 복학한다. 

연출은 이정효PD가 담당한다. 이PD는 ‘사랑의 불시착’, ‘로맨스는 별책부록’, ‘라이프 온 마스’ 등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양세종이 출연을 확정한다면 제대 후 첫 복귀작이다. 양세종은 지난 2020년 4월 현역 입대해 지난해 11월 전역했다. 

한편 ‘이두나!’는 캐스팅을 확정 짓고 올 상반기 첫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