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선호가 눈만 보여도 훈훈미 넘치는 비주얼을 발산했다.

김선호가 영화 '슬픈 열대' 촬영 일정을 마치고 태국 방콕에서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김선호는 후드티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지만 훈훈한 비주얼을 감출 수 없었다. 아침을 밝히는 손인사가 인상적이었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