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로스앤젤레스(미국)=오명주기자] “감사합니다” (현빈 & 손예진)

12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톰브래들리 국제공항. 현빈과 손예진이 LA에 도착했다. 직접 카트를 밀며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스타커플의 허니문 소식에 현지 팬들이 몰렸다. 현빈과 손예진이 등장하자 팬들은 사진을 찍고 인사를 건넸다. 꽃다발을 전하기도 했다. 

손예진은 수줍은 미소로 “감사하다”고 답했다. 팬들의 사진 요청에도 흔쾌히 OK. 픽업 차량을 기다리는 동안에도 사인을 해주는 등 팬서비스를 아끼지 않았다. 

현빈은 섬세하게 손예진을 보호했다. 손예진의 카트가 바닥에 걸리자 즉각 허리를 숙여 (캐리어) 이동을 도왔다. 길을 건너는 순간에도 시선을 떼지 않았다. 

두 사람은 캘리포니아의 햇살을 맞으며 2주간 신혼여행을 보낸다. LA 인근에서 지인들과 라운딩도 즐길 예정. 한국에서 직접 골프백을 챙겨 왔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달 31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 애스톤하우스에서 비공개로 웨딩마치를 울렸다. 양가 부모님과 지인들의 축하 속에 따뜻한 예식을 진행했다.

"드디어, 도착했어요"

"끝까지, 에스코트"

시선강탈 투샷

"이 분위기, 달달하다"

설레는 팬서비스

<사진=이호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