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아카데미 회원직, 사임하겠다…추가 결과도 받아들일 것" (윌 스미스)

배우 윌 스미스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 자격을 자진 반납한다. 제 94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린 행동을 다시 한 번 반성했다.  

윌 스미스는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통해 "아카데미 징계 청문회 통지를 받았고, 직접 답변하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제가 한 행동은 충격적이고, 고통스러우며, 용서할 수 없는 것이었다"며 "제 행동에 대한 결과를 전적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크리스 록, 그의 가족, 소중한 친구들, 그들이 아끼는 사람들, 모든 참석한 사람들, 집에서 (제 폭행을) 보았을 전 세계 관객들 등에게 상처를 입혔다"고 사죄했다.  

윌 스미스는 "저는 아카데미의 신뢰를 저버렸다"며 "아카데미 회원직을 사임하겠다. 이사회가 적절하다고 판단하는 추가 결과들도 받아들일 것"이라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변화에는 시간이 걸린다. 나는 어떤 이유에서도 폭력이 절대 앞서지 않도록 확실히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윌은 지난달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 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했다. 영화 '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시상식 중간, 돌발 폭행으로 물의를 빚었다. 크리스 록이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 헤어를 조롱하자, 이성을 잃고 무대로 난입한 것. 

윌은 흥분해 록의 뺨을 때렸다. 이어 "내 아내의 이름을 함부로 언급하지 말라"며 욕설도 퍼부었다. 

아카데미 측은 윌 스미스의 사임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진다. 오는 18일 이사회에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사진출처=아카데미 시상식>